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쌈, 마이웨이' 박서준 "부유한 인물 아냐, 몸매로 승부할 것"

기사승인 2017.05.18 14:02

▲ 박서준이 '쌈, 마이웨이'에서 고동만 역을 맡았다. 사진|곽혜미 기자
[스포티비스타=문지훈 기자] 박서준이 고동만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 점을 밝혔다.

박서준은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제작발표회에서 "고동만은 전직 격투기 선수다. 내겐 새로운 역할"이라고 이야기했다.

박서준은 "촬영 전부터 운동을 꾸준히 했다. 지금도 쉬지 않고 있다. 부유한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패션보다는 몸으로 승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만은 유쾌한 성격을 지녔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한다. 현장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지내고, 연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쌈, 마이웨이'는 부족한 스펙을 가졌지만 누가 뭐래도 자신의 길을 가려는 청춘들의 성장과 사랑을 그린다. '완벽한 아내' 후속으로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