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A컵] 부산, 서울에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8강 진출

기사승인 2017.05.17 22:10

▲ 부산이 서울을 잡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김도곤 기자] 부산이 접전 끝에 FA컵 8강으로 향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 하나은행 FA컵 16강 FC 서울과 경기에서 0-0으로 비겼으나 승부차기에서 8-7로 이겨 8강에 진출했다.

전반에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클래식 팀 서울을 상대로 부산이 라인을 내리지 않고 맞서면서 치열한 경기가 됐다. 부산은 수비시에 중앙 미드필더 3명이 수비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때를 제외하고는 평소 경기 운영대로 나섰다.

하지만 두 팀은 좀처럼 골을 넣지 못하고 0-0으로 전반을 마친 채 후반에 나섰다.

후반에는 부산이 수비 라인을 내리고 수비와 미드필드 간격을 좁히면서 다소 수비적으로 나왔다. 자연스럽게 서울이 많은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골이 나오지 않았고 후반 20분 박주영을 빼고 데얀을 투입했다.

서울은 후반 막판 데얀을 중심으로 많은 기회를 잡았다. 후반 33분, 후반 40분 데얀의 헤딩 슈팅을 골키퍼 구상민이 연이어 막았다. 구상민은 1분 후 황현수의 헤딩 슈팅도 막으며 부산을 구했다.

서울은 후반 종료 직전 데얀의 회심의 슈팅이 빗나갔고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하지만 90분 내내 터지지 않은 골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승패는 승부차기에서 결정됐다.

두 팀 모두 두 번째 키커까지 성공시켰지만 부산의 세 번째 키커 허범산 이석현이 동시에 막혔다. 이어 나선 키커들이 계속 승부차기를 성공시켰고 아홉 번째에서 결정됐다. 부산의 김문환은 성공시켰지만 서울의 윤일록이 찬 공은 골대 위를 훌쩍 넘어가며 부산의 8강 진출이 확정됐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