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회 4사구 3개' 삼성 최충연, 넘지 못한 한 고비

기사승인 2017.04.21 23:11
▲ 최충연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한 고비를 넘지 못했다. 승리투수 요건을 앞둔 기쁨 때문이었을까.

삼성 라이온즈 선발투수 최충연이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완벽한 투구를 펼치는 가운데 마무리를 좋게 하지 못했다. 경기는 4-4로 비겼다.

최충연은 4회까지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1, 2, 4회에는 두 타자씩 삼진을 잡았다. 3회에는 1사에 김태군에게 사구, 이종욱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으나 이상호를 6-4-3 병살로 처리했다. 최고 구속 149km를 기록한 빠른 볼과 스트라이크존에서 절묘하게 떨어지는 포크볼이 NC 타선 방망이를 헛돌게 했다.

4-0으로 팀이 앞선 가운데 5회 최충연은 크게 흔들렸다. 모창민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1사에 연거푸 4사구를 내줘 1사 만루가 됐다. 김상진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방문했다. 그러나 최충연은 자초한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종욱에게 연거푸 던진 포크볼이 2타점 우전 안타가 됐다. 이어 이상호에게 던진 빠른 볼이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동점 2루타로 이어져 4-4 동점이 됐다.

삼성은 지난 15일 롯데에 4-6으로 패한 뒤 4경기 연속 3득점 이하로 침묵했다. 21일 삼성은 연고지 출신 어린 투수를 위해 4점을 지원했다. 그러나 최충연은 타선에 호응하지 못하며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