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피어밴드 조기 강판, 결국 독이 되다

기사승인 2017.04.21 21:09

▲ kt 라이언 피어밴드는 21일 한화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공 74개만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리그 에이스 라이언 피어밴드를 일찍 내린 kt 김진욱 감독의 과감한 결정은 독이 됐다.

kt는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와 경기에서 2-7로 졌다.

피어밴드는 너클볼과 패스트볼을 적절하게 섞어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투구를 6회까지 이어 가고 있었다. 6회 2점을 허용했지만 대량 실점을 막았다. 6회를 마쳤을 때 피어밴드의 투구 수는 74개에 불과했다.

그런데 김 감독은 2-3으로 뒤진 7회 수비를 앞두고 피어밴드를 내리고 심재민을 올렸다. 

kt 관계자에 따르면 피어밴드가 앞선 2경기에서 모두 9회를 던져 체력적인 부담이 있어 빠른 교체를 결정했다. 평균자책점 1위 불펜에 대한 믿음도 깔려 있었다.

하지만 피어밴드가 빠진 불펜은 8회 대량 실점해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심재민에 이어 세 번째로 마운드에 오른 조무근이 무너졌다. 송광민 김태균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하고 1사 1루에서 윌린 로사리오에게 큼지막한 홈런을 맞았다.

2-3으로 아슬아슬하던 점수 차이는 순식간에 2-7로 벌어졌다. 불펜 평균자책점은 1.86에서 2.40으로 치솟았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