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영수 통산 130승' 한화 kt전 5연승 질주

기사승인 2017.04.21 21:09

▲ 배영수가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 경기에서 시즌 2승을 안았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한화가 kt를 잡았다.

한화는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 경기에서 선발투수 배영수의 호투와 솔로 홈런을 포함해 4번 타자 김태균의 활약에 힘입어 7-2로 이겼다. 지난해 8월 21일 이후 kt를 상대로 5연승이다.

한화는 시즌 전적을 8승 10패로 쌓았다. kt는 2연패로 10승 8패가 됐다.

한화는 1-2로 뒤진 6회 2점을 뽑아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 타자 최재훈이 이적 후 첫 안타를 신고하면서 출루한 뒤 2사 후 송광민이 라이언 피어밴드를 공략해 동점 2루타를 뽑았다. 2사 2루에서 김태균이 우전 안타로 송광민을 불러들였다.

6회 1사 1, 3루 위기를 넘긴 한화는 8회 달아나는 점수를 올려 승세를 굳혔다. 정근우가 출루하고 이용규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득점권을 만들었다. 송광민이 좌익선상을 꿰뚫는 1타점 2루타로 4-2로 달아났다. 1사 2루에서 김태균이 조무근을 공략해 5-2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기세를 올려 윌린 로사리오가 조무근으로부터 2점 홈런을 쳐 쐐기를 박았다.

4번 타자 김태균은 2회 피어밴드로부터 솔로 홈런을 뽑아 피어밴드의 연속 무실점 기록을 24이닝에서 끝냈다. 개인으로선 63경기 연속 출루로 펠릭스 호세와 함께 역대 최다 연속 출루 타이 기록을 세웠다. 또 KBO 리그에서 278번째 홈런으로 개인 통산 300홈런 대업을 일궜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22홈런을 기록했다.

송광민 김태균, 윌린 로사리오 순서로 꾸려진 한화 3, 4, 5번 클린업트리오는 홈런 2개에 7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배영수는 6⅓이닝 2실점 호투로로 6이닝 3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 간 피어밴드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시즌 2승이자 KBO 리그 통산 130승이다. KBO 리그 역대 6번째 대기록이다.

피어밴드는 6이닝 3실점으로 호투하고도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첫 패를 안았다. kt 타선에선 박경수와 장성우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