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감사하고 미안합니다"…'은퇴' 이정수 고별사 전문

기사승인 2017.04.21 17:05

▲ 이정수가 유니폼을 벗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조형애 기자]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은퇴를 결정한 '베테랑 수비수' 이정수(37)가 수원 삼성 팬들에게 고별사를 남겼다.

21일 이정수는 유니폼을 벗으며 팬들에게 감사과 사과를 전했다. 지난 16일 열린 광주전을 0-0으로 마친 뒤 팬들과 충돌을 먼저 언급했다. 그는 "광주전에서 경솔하게 행동한 점에 대해 변명하지 않겠다. 누구보다도 우리 수원 삼성을 사랑하시는 팬들에게 고개숙여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축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 은퇴를 선택한 것은 팬들과 마찰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은퇴는 지난해 복귀한 후부터 줄곧 가져왔던 고민이었다"며 오랜 고민 끝내 내린 결정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정수는 수원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선수단에 대한 응원을 바랐다. "큰 힘이 되지 못하고 떠나지만 항상 수원 삼성과 좋은 기어간을 간직하고, 언제 어디서든 수원을 응원하겠다"면서 "우리 젊은 선수들이 더 힘을 낼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애정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했다.

▲ ⓒ수원 삼성 블루윙즈

지난 16일 이정수의 은퇴 의사를 접한 수원은 수 차례 면담 끝에 21일 은퇴를 수용했다. 구단은 "은퇴 의사를 밝힌 이정수 의사를 존중하여 잔여 계약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향후 이정수는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