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EL 영상] '졸전' 맨유, 첼시전과 달랐던 극과 극의 경기력

기사승인 2017.04.21 06:06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포티비뉴스=정현준 기자] 첼시를 꺾으며 분위기를 살렸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안더레흐트를 상대로 또 부진한 경기력을 보였다. 이기긴 했으나 결코 만족스럽지 않았다.

맨유는 21일 오전 4시 5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EL) 8강 2차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마커스 래쉬포드의 결승 골로 안더레흐트에 2-1로 간신히 승리했다. 이로써 맨유는 1, 2차전 합계 3-2로 안더레흐트를 누르고 UEL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맨유는 17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첼시를 상대로 완벽한 경기력을 과시하면서 2-0 승리를 거뒀다. 공격과 수비 모두 매끄러웠다. 안데르 에레라는 맨유의 중심축으로 활약했고, 수비진에선 마르코스 로호와 마테오 다르미안이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마커스 래쉬포드는 경기 시작 8분 만에 득점을 뽑아내면서 리그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전술적인 부분도 완벽에 가까웠고, 첼시는 이 경기에서 속수무책으로 밀리며 맨유에 패했다. 맨유로선 리그 선두를 꺾으며 무패 행진을 이어간 만큼, 이번 경기에서도 자신감이 충만했다. 안더레흐트와 UEL 8강 2차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하지만 맨유의 기대와 달리 경기는 상당히 어려웠다. 적어도 미키타리안의 득점이 터질 때까진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로호의 부상이 맨유를 뒤흔들었다. 로호는 전반 19분 볼을 차지하려던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했고, 더 이상 경기를 뛸 수 없게 되면서 그라운드를 떠났다.

로호가 떠난 후부터 맨유는 수비에서 급격히 흔들렸다. 로호를 대신해 투입된 데일리 블린트는 수비를 안정시키지 못했다. 이때부터 안더레흐트가 반격을 시도했고, 하니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에 균형이 맞춰지면서 여유를 보인 팀은 안더레흐트였고, 맨유는 답답한 경기력이 계속됐다.

에레라가 없는 맨유의 중원은 경기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못했다. 측면에서 크로스는 둔탁할 뿐, 예리하지 않았다. 설상가상 맨유는 후반 23분 래쉬포드가 자신을 찾아온 기회를 날려버리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이브라히모비치 역시 결정력에서 문제를 보이면서 안더레흐트를 위협하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연장전까지 이어졌고, 맨유는 래쉬포드가 골을 터뜨리면서 힘겹게 UEL 4강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경기 내용은 답답했고, 이브라히모비치의 부상 등 많은 숙제를 떠안은 채 앞으로 일정을 준비하게 됐다.

[영상] '맨유, UEL 4강 진출!' Goal's - 맨유 vs 안더레흐트 골모음 ⓒ장아라 기자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