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EL 영상] '래쉬포드 결승 골' 맨유, 연장 접전 끝 안더레흐트 2-1 승… UEL 4강 진출

기사승인 2017.04.21 06:06

▲ 마커스 래쉬포드
[스포티비뉴스=정현준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안더레흐트를 힘겹게 꺾고 유로파리그 4강으로 향했다.

맨유는 21일 오전 4시 5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EL) 8강 2차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연장 후반 2분 마커스 래쉬포드의 결승 골로 안더레흐트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맨유는 1, 2차전 합계 3-2로 안더레흐트를 누르고 UEL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 맨유는 제시 린가드가 넓게 움직이면서 안더레흐트를 압박했다. 반면 안더레흐트는 틸레만스를 전진 배치하고, 측면에서 크로스로 우카시 테오도르치크에게 볼을 집중적으로 공급했다.

안더레흐트가 공세를 펼치기 전에 맨유가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10분 폴 포그바의 날카로운 패스가 래쉬포드를 향했고, 래쉬포드에게 볼을 받은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침착히 골망을 갈랐다.

기세를 잡은 맨유는 폴 포그바의 헤더, 린가드의 중거리 슛으로 추가 골을 노렸다. 그러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맨유는 마르코스 로호가 볼을 확보하던 중 부상을 당하면서 데일리 블린트와 교체됐다.

아쳄퐁과 덴돈커에게 연달아 기회를 내주면서 흔들리던 맨유는 틸레만스의 왼발 슛에 이은 하니의 오른발 슛으로 실점을 허용했다. 맨유는 래쉬포드, 루크 쇼의 슛이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후반에 들어서도 맨유는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했다. 발렌시아가 치명적인 실수를 범하며 테오도르치크에게 슛을 내주기도 했다. 맨유는 쇼의 과감한 오버래핑에 이은 크로스를 린가드가 발에 제대로 맞추지 못하며 득점 기회를 날렸다.

린가드를 빼고 마루안 펠라이니를 투입한 맨유는 래쉬포드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득점 기회를 놓치며 안더레흐트의 추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여기에 후반 종료를 앞두고 이브라히모비치가 부상을 입으면서 앙토니 마샬과 교체됐다.

맨유는 포그바의 시저스킥과 미키타리안의 드리블 돌파로 안더레흐트를 괴롭혔다. 연장 전반 10분 펠라이니가 머리로 내준 볼을 포그바가 골을 만들었지만 반칙이 선언됐다. 하지만 이 경기에서 수차례 기회를 날렸던 래쉬포드가 연장 후반 2분 왼발로 골망을 가르면서 맨유에 극적인 승리를 안겼다.

[영상] '맨유, UEL 4강 진출!' Goal's - 맨유 vs 안더레흐트 골모음 ⓒ장아라 기자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