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근 감독 "포수 최재훈 리드 아주 좋아"

기사승인 2017.04.19 21:09

▲ 17일 트레이드로 최재훈을 데려 온 한화는 벼락같은 2연승을 달렸다. ⓒ한화 이글스

[스포티비뉴스=대전, 김건일 기자] 지난 17일 신성현과 트레이드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최재훈은 18일에 이어 연이틀 선발 포수로 출전해 18이닝을 수비하는 동안 2점만 줬다.

이날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LG와 경기에선 카를로스 비야누에바와 8이닝, 마무리 투수 정우람과 1이닝 동안 호흡을 맞춰 한 점도 주지 않아 3-0 승리와 2연승에 앞장섰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포수 최재훈의 리드가 아주 좋았다"고 칭찬했다.

8이닝 무실점으로 4번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비야누에바는 "승리 공을 포수 최재훈과 야수들에게 돌린다"고 말했다.

비야누에바와 최재훈 배터리를 칭찬한 김 감독은 또 "타순을 장민석 정근우를 한 것이 주효했다. 점수를 주지 않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