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타수 무안타 오지환-히메네스…득점법 잊은 LG

기사승인 2017.04.19 21:09

▲ 오지환은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한화와 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김건일 기자] 8타수 무안타, 그리고 병살타 2개. 

LG 2번 타자 오지환과 4번 타자 루이스 히메네스가 19일 합작한 성적이다.

LG는 이날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와 경기에서 상위 타자들의 부진 속에 0-3으로 맥없이 졌다. 전날 2-3 패배에 이어 허무하게 2연패에 빠졌다.

부상으로 빠진 데이비드 허프, 부진한 윤지웅을 대신해 프로에서 처음으로 선발 중책을 맡은 김대현은 씩씩하게 마운드를 책임져 5회까지 한화 타선을 1실점으로 묶었다.

그런데 타자들이 응답하지 않았다. 특히 상위 타선의 부진이 치명적이었다.

1회 리드 오프 이형종이 출루했는데 오지환이 초구에 2루수 병살타로 맥을 끊었다. 0-1로 끌려가던 4회엔 1사 후 박용택이 안타로 출루했는데 이번엔 히메네스가 병살타로 이닝을 끝냈다.

오지환과 히메네스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침묵했다. 오지환이 삼진, 히메네스가 뜬공으로 물러났다. 나란히 4타수 무안타로 경기를 마쳤다.

LG는 파죽지세로 개막 6연승을 달리는 과정에서 이형종과 오지환으로 꾸려진 상위 타선이 활발하게 출루하고 3번 타자 박용택이 영양가 있는 타점을 올렸다. 히메네스는 장타를 터뜨렸다.

그런데 상위 타선이 침묵하자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두 타자는 직전 경기에서도 7타수 1안타로 팀 공격을 이끌지 못했다.

오지환의 타격 부진은 특히 길어지고 있다. 지난 5경기에서 기록이 15타수 1안타다. 이날 경기를 마치고 시즌 타율이 0.268로 떨어졌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