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데뷔 첫 3홈런 허용…시즌 첫 승 실패

기사승인 2017.04.19 14:02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 'LA 몬스터' 류현진(30)이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 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2017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냈지만 홈런을 세 개나 허용하며 4실점했다. 볼넷과 몸에맞는 공도 하나씩 허용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87로 조금 더 나빠졌다.

류현진이 한 경기서 3개의 홈런을 맞은 것은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이다.

시즌 세 번째 등판이었지만 1-4로 뒤진 6회말 2사후 타석 때 롭 세게딘과 교체돼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출발부터 좋지 못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찰리 블랙먼에게 좌익 선상으로 빠지는 2루타를 허용했다. 다음 타자 DJ 르메이유는 3루 땅볼로 잡았으나 놀런 아레나도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내줬다. 볼 카운트 0-1에서 시속 145㎞의 빠른 공을 던졌지만 홈런이 됐다.

2회에는 안정을 찾았다. 하위 타선을 상대로 삼자범퇴를 유도했다.

3회도 2루타 1개만으로 막아 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4회 홈런을 맞았다. 1사 후 트레버 스토리에게 볼카운트 1-0에서 다시 시속 146㎞ 직구를 던져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아레나도에게 다시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안타를 내주고 1사 1, 2루에 몰렸지만 더스틴 카노를 유격수 직선타로 병살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