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L 4강PO] 고양 오리온, 2패 뒤 1승…벼랑 끝 탈출

기사승인 2017.04.15 19:07

▲ 오리온 애런 헤인즈 ⓒ KBL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고양 오리온이 4강 플레이오프 승부를 4차전으로 이어 갔다.

고양 오리온은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 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 서울 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73-72로 이겼다.

2연패 뒤 1승을 올린 오리온은 17일 오후 7시 같은 곳에서 삼성과 4차전을 치른다.

오리온은 경기 종료 49초를 남기고 애런 헤인즈의 미들 슛으로 73-72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삼성의 공격에서는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슛이 빗나갔고 리바운드를 오리온이 잡아 냈다. 이때 남은 시간은 26초였다.

그러나 오리온은  공격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종료 4초를 남기고 헤인즈가 슛 동작에서 공격자 반칙을 저질러 공격권을 삼성에 내준 것이다.

하지만 삼성 역시 마지막 기회를 살리지 못해 1점 차 분루를 삼켰다.

오리온은 4쿼터 한때 8점 차로 끌려가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54-59로 뒤진 가운데 시작한 4쿼터 종료 7분 29초를 남기고 삼성 베테랑 가드 주희정(40)의 3점포가 그물을 가르며 62-54로 벌어진 것이다.

하지만 오리온은 종료 6분 12초 전에 문태종의 3점슛으로 간격을 좁혔고, 삼성이 김준일의 3점포로 되받아치자 이번엔 신인 가드 김진유가 정면에서 3점을 꽂아 5점 차를 유지했다.

역전의 희망을 발견한 오리온은 헤인즈의 3점 플레이와 허일영 절묘한 컷인으로 종료 4분을 남기고는 66-66,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1점 차에서 역전을 주고받던 두 팀의 경기는 결국 헤인즈의 미들 슛이 그물을 갈랐고, 삼성 임동섭의 종료 직전 슛 시도는 이승현의 슛블록에 막히면서 승부가 정해졌다.

오리온은 헤인즈가 26점을 넣고 7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주도했고 허일영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5점을 거들었다.

인천 전자랜드와 6강 플레이오프 4차전부터 최근 플레이오프 4연승을 내달렸던 삼성은 라틀리프가 22점, 12리바운드로 골 밑을 지켰으나 최근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포토S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