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터키 배구 영상] 에다의 한마디 "연경, 내가 블로킹 할 테니 넌 공격해"

기사승인 2017.04.14 05:05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김연경(29)의 소속 팀 페네르바체가 믿을 수 없는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터키 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페네르바체는 13일(이하 한국 시간) 터키 이스탄불 부르한 펠렉에서 열린 2016~2017 시즌 터키 여자 프로배구 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20-25, 25-23 25-15 25-22), 골든 세트 16-14로 이겼다.

페네르바체는 지난 8일 열린 준결승 1차전에서 0-3(24-26 19-25 22-25)으로 졌다. 1차전에서 0-3으로 무릎을 꿇은 페네르바체는 2차전에서 3-0이나 3-1로 이겨야 결승 진출을 결정하는 골든 세트로 갈 수 있었다. 2차전에서 두 세트를 내주면 준결승에서 떨어질 위기에 몰렸다.

▲ 김연경 ⓒ 페네르바체 홈페이지

페네르바체는 1세트를 내주며 절체절명의 상황에 몰렸다. 2세트부터 페네르바체의 대반격은 시작됐고 3-1로 전세를 뒤집었다. 15점 제로 진행된 골든 세트에서 페네르바체는 7-13으로 뒤지며 결승 진출에 실패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에다 에르뎀(터키)의 연속 블로킹이 터지며 역전의 불씨가 살아났다. 10-14에서 페네르바체는 에다의 블로킹과 엑자시바시의 티아나 보스코비치의 공격 범실을 묶어 13-14로 따라붙었다. 이 상황에서 김연경은 블로킹 득점으로 14-14 듀스를 만들었고 연속 공격 득점에 성공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 경기에서 김연경은 19점 에다는 21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골든 세트 10-14에서 김연경은 3점, 에다는 2점을 올리며 대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경기를 마친 김연경은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 "경기가 엑자시바시 쪽으로 넘어가는 것 같았다"며 "우리가 13점을 올릴 때 에다가 '우리 둘이서 할 수 있다. 내가 블로킹할 테니 너는 공격 득점을 올려달라'고 말했다. 그때부터 역전극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 에다 에르뎀 ⓒ 페네르바체 홈페이지

마지막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은 페네르바체의 주장 에다의 의지는 대역전승의 밑거름이 됐다. 김연경과 에다는 6년간 페네르바체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많은 선수가 다른 팀으로 둥지를 옮겼지만 김연경과 에다는 긴 시간 동안 페네르바체의 기둥으로 남았다.

김연경은 "에다는 제가 힘들 때 항상 옆에서 힘을 주는 좋은 친구다"고 밝혔다. 이어 "미들 블로커인 에다가 후위로 빠질 때는 벤치로 나간다. 제가 코트에 있을 때 에다는 저보고 팀을 이끌어 가달라고 얘기한다. 그리고 (경기를) 끝내버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에다가 없을 때 부주장으로 팀을 이끈다. 그는 "오랫동안 배구를 함께 하다 보니 서로를 매우 잘 알고 있다. 서로 의지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시즌 막바지로 오면서 김연경은 물론 나탈리아 페레이라(브라질)도 무릎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엑자시바시와 준결승에서 김연경과 나탈리아는 아픈 몸을 이겨내며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연경은 "시즌 막바지에는 어느 누구도 좋은 컨디션이 아닐거라고 생각한다. 한 팀(엑자시바시)과 4경기를 연달아하다보니 상대 특성을 다 파악해 서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제는 정말 정신력 싸움이다"고 설명했다.

페네르바체의 결승전 상대는 갈라타사라이다. 갈라타사라이는 정규 리그에서 21승 1패로 1위를 차지한 바키프방크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15승 7패로 정규 리그 4위에 그친 갈라타사라이는 2위 페네르바체에 도전장을 던졌다.

김연경은 "갈라타사라이는 라이벌 팀이라 터키에서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기적 같이 결승까지 왔기에 우승으로 보답받고 싶다. 남은 기간 잘 준비해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한편 페네르바체와 갈라타사라이가 맞붙는 터키 리그 결승전은 오는 27일부터 시작된다.


  • 인기기사
  • 섹션별인기
  • 최근기사